회원 로그인
소셜네트워크 서비스를 통해서 로그인하시면 별도의 로그인 절차없이 회원서비스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Bible Column

esc & enter(창 12:1~4)

이승록 | 2017.11.08 07:36 | 조회 681

  아브람은 하란에서 아버지 데라를 모시고 있었으며, 아내와 조카 롯도 책임지며 살았습니다. 그런데 하나님께서 아브람을 찾아오셔서 그에게 두 가지 명령을 내리셨습니다. 

  첫 번째 명령은 ‘떠나라’였습니다. ‘떠나다’는 말은 ‘벗어나다’라는 말과 같습니다. 컴퓨터 용어로는 ‘ESC’입니다. 

  먼저, 고향을 떠나라고 하셨습니다. 고향은 아브람에게 가장 익숙한 삶의 환경입니다. 누구나 고향이 있습니다. 고향에 가면 왠지 모르게 어머니 품에 안긴 것 같고 포근함을 느낍니다. 그런 고향을 떠나라고 명령하신다는 것은 아브람에게 있어서 어머니의 품과 같고, 가장 익숙한 삶의 환경에서 떠나라는 것입니다.

   다음은 친척을 떠나라고 하셨습니다. 아브람이 살던 시대는 유목 사회와 족장사회입니다. 같은 씨족끼리 집단생활을 했기 때문에 서로 보호하며 사는 공동체였습니다. 그런 아브라함에게 친족을 떠나라는 것은 그에게 있어서 가장 안전한 안전지대를 떠나라는 것과 같습니다. 부족사회의 안전지대를 떠난다는 위험한 곳으로 들어가는 것입니다.

  마지막으로 아버지의 집을 떠나라고 하셨습니다. 짐작해 볼 때 아브람의 아버지 데라는 지금으로 말하면 대기업 CEO와 같았을 것입니다. 경제적으로 풍요롭게 사는 아브람을 향해 아버지의 집을 떠나라고 했습니다. 혈연관계의 단절도 되지만, 아브람에게 있어서는 경제적인 풍요로움을 포기하라는 말씀과 같았습니다. 

  이처럼 하나님께서는 철저하게 세상으로부터의 분리를 요구하셨습니다.

  두 번째 명령하신 것은 ‘가라’였습니다. 컴퓨터 명령어로는 ‘ENTER’입니다. 명령을 실행하는 것입니다. 그 조건이 맞든 틀리든 상관없이 enter를 치면 무조건 실행하게 되어 있습니다.

  하나님께서 아브라함에게 들어가라고 말씀하신 곳은 아직 명확하지 않습니다. “내가 네게 보여 줄 땅으로 가라”라고 하셨습니다. 

  삶이 가장 익숙한 곳과 안전지대 그리고 풍요로움을 포기할 정로라면 그보다 더 좋은 조건을 제시하는 것이 정상입니다. 아브람을 부르신 하나님께서도 아브라함에게 연봉협상 카드를 내놓으셨는데, 그 카드는 아브람이 볼 때는 불안한 곳이었습니다. 

  여기서 아브라함의 믿음이 보입니다. 인간적인 생각으로는 현재의 삶이 더 안정적입니다. 하나님께서 어떤 땅을 줄지 모르니까요! 그런데 하나님 입장에서 볼 때 “네게 보여줄 땅”은 백지수표와 같은 축복이었습니다. 이건 인간적으로 보면 가장 어리석은 선택입니다. 그러나 믿음으로 바라보면 이보다 더한 축복은 없습니다.

  아브라함은 자신의 안락함과 안전함 그리고 풍요로움을 포기하고 하나님께서 제시하신 백지수표의 축복을 선택했습니다. 

  하나님의 부르심에 반응하십시오. 목회자로서의 소명만이 아니라 하나님의 일을 맡은 직분에도 감사함으로 순종하십시오. 편안함과 풍요만 선택한다면 소망이 없습니다. 지금의 불편함과 불안함 그리고 궁핍함이 하나님을 위한 것이라면 그것도 축복의 백지수표가 될 것입니다.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
113개(1/6페이지)
성경칼럼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113 당신의 하나님 여호와(렘 42:1-12) 이승록 91 2018.11.16 06:55
112 영원한 것을 놓치는 어리석음(렘 41:1-8) 이승록 57 2018.11.14 22:37
111 본질에 집중하자(렘 37:1-10) 이승록 79 2018.11.09 08:45
110 너희는 복이 있느니라(사 32:9-20) 홈지기 76 2018.10.30 06:49
109 매며 세기라(잠 7:1~5) 이승록 86 2018.10.19 06:30
108 다윗이 사랑받는 이유(시 6:1-10) 이승록 116 2018.10.04 06:40
107 분노의 아바타(시 4:1-8) 이승록 107 2018.10.03 06:33
106 네가 누구기에(롬 9:19-29) 이승록 144 2018.09.19 07:35
105 죄의 삯은 사망이요(롬 6:19-23) 이승록 151 2018.09.12 17:41
104 의롭다 하심을 받았으면(롬 4:1-8) 이승록 175 2018.09.07 14:52
103 하나님의 한 의가 나타났으니(롬 3:21-31) 이승록 172 2018.09.06 06:40
102 우리는 나으냐(롬 3:9-20) 이승록 162 2018.09.05 06:57
101 여호와 보시기에(왕하 24:8-20) 이승록 152 2018.08.30 07:53
100 그리스도인은 죽어서 간증을 남긴다(왕하 23:1-20) 이승록 189 2018.08.29 06:58
99 믿음의 중심축이 흔들리지 않으면(왕하 18:17-37) 이승록 284 2018.08.21 07:12
98 오늘 버리지 않으면(왕하 18:1-16) 이승록 221 2018.08.20 06:44
97 코람데오(왕하 5:15-27) 이승록 214 2018.07.27 11:30
96 요단 강에(왕하 5:1-14) 이승록 256 2018.07.26 06:50
95 엘리사는 또 이르되(왕하 4:38-44) 이승록 203 2018.07.25 06:49
94 균형 잡힌 신앙(왕하 2:15-25) 이승록 306 2018.07.20 06:5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