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 로그인
소셜네트워크 서비스를 통해서 로그인하시면 별도의 로그인 절차없이 회원서비스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Bible Column

하나님의 공의를 신뢰 합시다(시 58:1~11).

아침햇님 | 2021.03.08 06:33 | 조회 1298



 악으로 가득한 이 세상을 살다 보면 낙심되고 상실감이 들 때가 있습니다. 그리스도인으로서 악한 자들이 악을 행할 때 하나님께 부르짖어보지만 아무런 변화가 없을 때는 하나님을 원망하게 될 때도 있습니다.


 하지만 하나님의 침묵이 결코 하나님께서 그들을 향하여 무관심하거나 이해하신다는 의미는 아닙니다하나님께서는 악한 자들의 행위대로 심판하시는 공의의 하나님이시기 때문입니다.


 오늘 시편 기자인 다윗 역시 악한 자들을 향하여 하나님의 심판이 임하게 될 것을 경고하고 있음을 보게 됩니다오늘 본문인 시편 58편의 구조는 부패에 대한 규탄과 하나님께 심판을 요청하는 간구와 끝으로 하나님의 공의에 대한 확신으로 이루어져 있습니다.


 먼저 부패에 대한 규탄을 살펴보면, 시인은 당시의 부패한 재판과 당사자인 재판관들의 침묵에 대해 비판했습니다이스라엘에서 재판관들은 하나님의 권세를 위임받은 사람으로 여겨졌기 때문에 재판은 곧 하나님의 통치를 실현하는 것과 같았습니다당시 다윗이 어떤 상황에서 이 시를 기록했는지는 불분명하지만, 다윗은 재판관들이 하나님의 통치를 실현하기는커녕 올바르지 못한 재판을 하고 있다고 비난했습니다.


 세상에는 어디든 불의한 세력들이 있습니다. 그들의 힘은 공동체 전체를 좌지우지할 만큼 강력한 경우가 많습니다그래서 세상의 악에 대해 대적해보지만 막강한 권력에 대응하지 못한 체 순응하며 살기도 합니다이러한 이유로 세상에 대해 회의를 품고 염세주의를 주장하는 사람들도 있습니다.


 하지만 오늘 본문에서 다윗이 그러했던 것처럼 그리스도인들은 불의한 것을 따르며 그것에 순응해서는 안 됩니다. 죄와 불의를 보며 애통하고 저항하는 것이 성도의 본분이기 때문입니다악한 이 세상에 물들지 않기 위해서는 항상 깨어 하나님의 말씀과 심판을 기억해야 합니다.


 하나님은 공의로우신 분입니다. 공의로우신 하나님은 뱀과 같이 교활하고 사자처럼 강한 세력이라도 반드시 심판하십니다세상의 권세와 나라가 아주 강한 것처럼 보이지만 하나님의 능력 앞에서는 비가 내리면 잠시 흐르다가 이내 말라 버리는 물처럼, 소멸하는 달팽이처럼 사라지게 될 것입니다


 때로는 하나님의 때가 더디 임하는 것 같을 때가 있습니다. 하지만 하나님은 확실히 살아계시기에 이 땅의 죄악을 심판하실 것입니다의인들에게는 상급으로 갚아주실 것입니다이것이 바로 하나님의 공의입니다.


 오늘 하루를 살아가는 동안 우리를 통해 하나님의 공의가 실현될 수 있도록 선한 것을 사모하며 악을 미워하는 하나님의 백성다운 삶을 살아낼 수 있기를 주님의 이름으로 축복합니다.

 

오늘도 부활 하신 주님과 함께 복된 하루 되시기 바랍니다.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
657개(10/33페이지)
성경칼럼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477 갈라내지 않으시는 하나님의 은혜(사 56:1~8) 사진 송기창 845 2021.08.04 06:12
476 행복으로의 초대(사 55:1~6) 사진 이승록 1000 2021.08.03 05:57
475 회복의 약속을 믿는 신앙(사 54:1~17) 사진 송기창 880 2021.08.02 06:13
474 하나님을 신뢰하고 의지하는 백성(사 51:9~16) 사진 [1] 이승록 1042 2021.07.30 06:20
473 유일무이한 선택지, 하나님(사 50:4~51:8) 사진 박정혁 890 2021.07.29 06:11
472 우리를 결코 잊지 않으시는 하나님(사 49:14~50:3). 사진 송기창 987 2021.07.28 06:47
471 은혜의 때, 구원의 날(사 49:1~13) 사진 이승록 870 2021.07.27 06:30
470 하나님의 경고와 회복(사 48:12~22). 사진 [1] 송기창 969 2021.07.26 06:18
469 믿음의 장부가 되라(사 46:1~13) 사진 이승록 1192 2021.07.23 05:58
468 예나 지금이나 호소력 짙은 하나님(사 45:18~25) 사진 [1] 박정혁 1229 2021.07.22 00:06
467 질그릇과 같은 인생(사 45:8~17). 사진 송기창 851 2021.07.21 09:45
466 일그러진 인생의 회복(사 44:21~23) 사진 [1] 이승록 985 2021.07.20 06:10
465 여호와 하나님께서 도우십니다(사 44:1~20). 사진 송기창 830 2021.07.19 06:36
464 내가 보고 듣는 소리(사 42:18~25) 사진 [2] 이승록 1739 2021.07.16 06:11
463 우상에 대한 최종 판결(사 41:21~29) 사진 이승록 968 2021.07.15 06:33
462 창조주 되시며 구원 자 되시는 하나님을 알게 되리라(사 41:17~20) 사진 송기창 862 2021.07.14 06:46
461 새 힘을 얻으리니(사 40:27~31) 사진 [1] 이승록 1156 2021.07.13 06:49
460 회복의 은혜를 외치는 자의 소리처럼(사 40:1~11). 사진 [1] 송기창 959 2021.07.12 06:18
459 하나님 없는 이기적 욕망(약 4:13~17) 사진 이승록 943 2021.07.09 06:35
458 양립할 수 없는 두 존재(약 4:4~6) 사진 박정혁 923 2021.07.08 07: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