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 로그인
소셜네트워크 서비스를 통해서 로그인하시면 별도의 로그인 절차없이 회원서비스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Bible Column

마음에 새겨야 할 말씀(출 34:1~9)

이승록 | 2021.10.19 06:40 | 조회 1045



  이스라엘 백성이 신상을 만들어 그것이 하나님이라고 믿으며 축제를 열었습니다. 그 광경을 본 모세가 노하여 하나님께서 직접 손으로 새겨 주신 말씀의 두 돌 판을 산 아래로 던져 깨뜨렸습니다. 그래서 하나님께서는 모세에게 돌판 둘을 처음 것과 같이 다듬어 만들면 처음 판에 있던 말씀을 다시 새겨주시겠다고 하셨습니다. 

  하나님의 말씀을 따르지 않고 지팡이로 반석을 두 번 쳐서 물이 나오게 했던 모세가 가나안 땅에 들어가지 못했던 것과 비교해 보면 말씀의 돌판을 깨뜨린 것이 더 큰 죄일 것 같은데, 왜 하나님께서는 모세의 그런 행동에 아무런 반응을 하지 않으셨을까요? 그 이유는 이스라엘 백성의 마음이 우상으로 가득한 상태에서 돌판에 새겨진 말씀을 주더라도 그것 또한 우상이 되고 말기 때문입니다. 


“그러나 그 날 후에 내가 이스라엘 집과 맺을 언약은 이러하니 곧 내가 나의 법을 그들의 속에 두며 그들의 마음에 기록하여 나는 그들의 하나님이 되고 그들은 내 백성이 될 것이라 여호와의 말씀이니라” (예레미야 31:33)


“내가 그들에게 한 마음을 주고 그 속에 새 영을 주며 그 몸에서 돌 같은 마음을 제거하고 살처럼 부드러운 마음을 주어” (에스겔 11:19)


  오늘날도 하나님의 백성이 말씀이 없어서 삶의 변화가 일어나지 않는 것은 아닙니다. 인터넷, 라디오, tv를 통해 종일 하나님의 말씀을 보고 듣고 있습니다. 어쩌면 말씀의 홍수 속에 살고 있다고 해서 지나치지는 않을 것입니다. 그럼에도 삶의 변화가 나타나지 않는 이유는 하나님의 말씀을 마음에 새기지 않고 있기 때문입니다. 

  말씀을 듣고 흘려보내는 사람의 심령은 날이 가면 갈수록 메마르고 돌 같이 단단해 집니다. 마음이 냉랭해집니다. 상대방을 향해 딱딱한 마음이 표현됩니다. 다른 사람을 만나면 늘 상처만 남깁니다. 그러나 하나님의 말씀을 마음에 새긴 사람은 돌같이 단단한 마음도 눈 녹듯이 녹습니다. 부드러워집니다. 은혜와 긍휼의 마음이 됩니다. 다른 사람에게도 늘 포근한 사람이 됩니다. 이것은 사람의 노력으로 되는 것이 아니라 말씀을 마음에 새길 때만 가능합니다. 

  하나님의 말씀은 살아있고 운동력이 있기 때문에 받은 말씀을 마음에 새기고 자기 언어로 바꾸어 다른 사람과 나누면 그 능력은 두 배가 됩니다. 


  하나님께서 우리에게 주신 또 하나의 선물 ‘오늘’을 살아갈 때, 오늘 받은 하나님의 말씀을 마음에 새겨 우리 안에서 역사하시는 성령의 능력으로 승리하는 복된 하루가 되시기를 바랍니다.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
657개(4/33페이지)
성경칼럼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597 이해하기 어렵지만 이해하면 참 대단한 결단(요 12:1~11) 사진 [1] 박정혁 308 2022.02.09 21:44
596 하늘에서 내려와 인간에게 죽임을 당하는 신(요 11:47~53) 사진 [1] 박정혁 445 2022.02.08 22:32
595 비통해 하시며 (요 11:36~40) 사진 [1] 이승록 336 2022.02.08 06:31
594 병 고침 그 이상의 기적을 기대하라(요 11:27~38) 사진 송기창 252 2022.02.07 06:50
593 하나님께서 기뻐하시는 일(요 8:26~30) 사진 [1] 이승록 499 2022.01.28 06:07
592 아무나 우리를 위해 죽어줄 수 없습니다.(요 8:1~9) 사진 [1] 박정혁 859 2022.01.26 19:54
591 예수 그리스도를 내 안에 채우라(요 7:37~52) 사진 송기창 439 2022.01.26 09:20
590 누가 주님과 함께할 수 있는가? (요 7:25~36) 사진 [1] 이승록 561 2022.01.25 06:09
589 하나님의 말씀을 분별하는 삶(요 7:14~24). 사진 송기창 428 2022.01.24 08:49
588 아버지께 듣고 배운 사람마다(요 6:41~48) 사진 [1] 이승록 553 2022.01.20 22:22
587 우리는 예수를 누구라 여기는가(요 6:30~40) 사진 [1] 박정혁 394 2022.01.20 00:55
586 내니 두려워 말라(요 6:16~29) 사진 [1] 박정혁 449 2022.01.18 21:49
585 기적보다 중요한 것(요 6:1~15) 사진 송기창 385 2022.01.18 07:11
584 예수님보다 더 확실한 증거는 없습니다.(요 5:30~47) 사진 송기창 469 2022.01.17 07:04
583 듣고 믿는 믿음의 소유자(요 4:43~54) 사진 [1] 이승록 485 2022.01.14 06:39
582 죄인 집단에 찾아간 몰상식한 랍비(요 4:27~42) 사진 [1] 박정혁 449 2022.01.12 21:33
581 신령과 진정으로 예배 할 때(요 4:15~26). 사진 [1] 송기창 588 2022.01.12 06:41
580 문제 속에 갇혀 있는 여인에게 (요 4:1~14) 사진 [1] 이승록 594 2022.01.11 05:19
579 예수님만 흥하시는 삶(요 3:22~36). 사진 송기창 407 2022.01.10 07:19
578 마음과 생각을 거룩하게(요 2:13~22). 사진 홈지기 447 2022.01.07 09:4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