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 로그인
소셜네트워크 서비스를 통해서 로그인하시면 별도의 로그인 절차없이 회원서비스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Bible Column

땅의 사람 노아가(창 9:18~29)

이승록 | 2017.09.21 06:42 | 조회 3455


  창세기 8:20에서 “노아가 농사를 시작하여 포도나무를 심었더니”라고 기록되어 있는데, 히브리어 성경을 보면 ‘땅의 사람 노아가’로 시작합니다. 여기서 말하는 ‘땅의 사람’이란 농사를 짓는 사람을 말할 때도 있지만, 또 다른 의미로도 사용되었습니다. 

  창세기 6장은 홍수 이전에 사람들이 얼마나 타락했었는지를 기록하고 있습니다. 특히, 창세기 6:11 “그 때에 온 땅이 하나님 앞에 부패하여 포악함이 땅에 가득한지라”를 보면 땅이라는 단어가 두 번 나오는데, 앞에 나오는 땅은 땅에 살고 있는 사람을 뜻하며, 뒤에 나오는 땅은 말 그대로 땅, 즉 이 세상을 뜻합니다. 결국, 홍수 이전에 세상에서 타락한 땅의 사람을 말씀하신 것과 홍수 후에 노아를 향해 ‘땅의 사람 노아’라고 말씀하신 것에는 뭔가 연관성이 있어 보입니다. 

  땅의 사람 노아가 농사를 시작하여 심은 나무는 포도나무였습니다. 그 많고 많은 작물 중에서 왜 포도나무를 심었을까요? 홍수 이후에도 노아가 350년을 더 살았던 것을 보면 노아 시대에는 지금의 중동 지방처럼 토질이나 수질이 나쁘지 않았습니다. 그럼에도 노아가 포도나무를 심었다는 것은 물을 위한 것이 아니라 술을 위한 것이었다는 것을 잘 알 수 있습니다.

  3년 후에 포도열매를 수확해서 1년을 숙성시킨 후 노아는 포도주를 마시고 취하여 그 장막 안에서 벌거벗은 채로 잠을 잤습니다. 이 말은 육체를 통제할 수 없을 정도로 술을 마셨다는 것입니다. 

  무언가 잘못됐습니다. 노아는 지난 600년의 그 긴 시간 동안 오직 하나님만 바라보며 세상에 물들지 않고 살았습니다. 그래서 하나님께서는 노아를 의인요 당대에 완전한 자(창 6:9)라고 소개하셨습니다. 그런데 농사를 짓기 시작한 노아에 대해서는 ‘땅의 사람 노아’라고 소개하셨고, 노아는 포도주를 마시고 고주망태가 되어 잠이 들었습니다. 

  그 긴 세월을 오직 하나님만 바라보며 의의 길을 걸었던 노아가 불과 4년 만에 영적으로 흔들리면서 무너진 모습을 생생하게 기록하고 있습니다. 


  우리는 어떻습니까? 지금은 하나님만 바라보며 사노라고 고백할 수 있지만, 내일 어떤 모습으로 하나님 앞에 서 있을지는 아무도 모릅니다. 노아가 자신의 육체도 가늠하지 못할 정도로 포도주를 마시며 무너질 줄 상상이나 했겠습니까? 우리인들 영적으로 무너지지 않는다는 보장이 어디에 있겠습니까? 

  그래서 늘 깨어 있어 기도하고 영적인 긴장감을 늦추지 말아야 합니다. 특히, 큰일을 하나 치르고 나면 사람이 긴장이 풀리는 데 그때가 사탄이 틈타는 때입니다. 우리는 항상 깨어 있어서 우는 사자의 입에서 벗어나 오직 하나님께서 주신 권능으로 승리할 수 있어야겠습니다.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
185개(1/10페이지)
성경칼럼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185 왜 무화과 나무를 저주하고 또 성전의 상을 뒤엎으셨을까?(막 11:1~1 박정혁 40 2020.03.27 00:35
184 무엇이 다르다는 건가요?(막 10:32~52) 이승록 91 2020.03.26 06:53
183 하나님의 나라에 들어가기가 낙타가 바늘귀로 들어가는 것보다 쉽다.(막 1 아침햇님 35 2020.03.25 06:42
182 현대판 바리새인들(막 10:1~12) 이승록 109 2020.03.24 06:52
181 참된 제자도는 성공이 아닌 섬김입니다.(막 9:30~37) 아침햇님 46 2020.03.23 06:43
180 예수님이 알려준 제자도(막8:27 ~ 9:1) 박정혁 62 2020.03.20 01:21
179 아직도 한 개로 보이는가! (막 8:1~23) 이승록 125 2020.03.19 06:08
178 다 알 수없는 하나님의 은혜(막 7:24~30) 아침햇님 48 2020.03.18 06:22
177 품격은 시간이 갈수록 더 아름다워진다(막 7:1~23) 이승록 141 2020.03.17 05:57
176 안심하라 내니 두려워하지 말라(막 6:45~46) 아침햇님 41 2020.03.16 06:48
175 오해, 선입견, 고집의 결과(막6:1 ~13) 박정혁 84 2020.03.13 02:49
174 흔들리지 않고 묵묵히 따라가는 믿음(막 5:21~43) 이승록 156 2020.03.12 06:10
173 진정한 유명인사 (막 5:1~20) 아침햇님 78 2020.03.11 06:42
172 믿음의 크기는 바른 지식과 비례합니다(막 4:35-42) 이승록 156 2020.03.10 05:56
171 모두가 알게 된 진리(막 4: 21~34) 아침햇님 59 2020.03.09 06:08
170 '안식일 법제화'의 숨은 뜻(막 3:1~19) 박정혁 95 2020.03.06 06:18
169 우리가 집중해야 할 것(막 2:13~22) 이승록 256 2020.03.05 05:39
168 위기는 믿음을 나타나게 하는 기회 입니다. 아침햇님 114 2020.03.04 07:33
167 그리스도 안에서 영광이 되어야 한다(막 1:35~45) 이승록 263 2020.03.03 05:38
166 진리와 거짓의 차이 (막 1:21~34) 아침햇님 102 2020.03.02 07:5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