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 로그인
소셜네트워크 서비스를 통해서 로그인하시면 별도의 로그인 절차없이 회원서비스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Bible Column

요단 강에(왕하 5:1-14)

이승록 | 2018.07.26 06:50 | 조회 656
열왕기하 5장 1-14절 나아만은 아람 왕의 군대 장관이었습니다. 아람 나라는 나홀의 후손이었고, 다른 이방 민족과는 달리 히브리인들과 깊은 유대 관계를 맺어갔습니다. 그러다 사무엘상 14장에서 이스라엘과 적대 관계가 형성되고, 다윗 왕 시대에 아람이 이스라엘에게 정복당하게 됩니다. 그리고 솔로몬의 쇠퇴기에 자치권을 획득하였고, 나아만 장군이 아람의 군대 장관으로 활동하던 B.C. 860년경에는 북이스라엘의 변방 지역을 자주 침범함으로써 북이스라엘과 적대 감정이 한창 고조된 시점이었습니다. 나아만 장군은 큰 용사였지만 나병 환자였습니다. 나아만 장군 집에는 이전에 이스라엘에서 데려온 어린 소녀 하나가 있었는데, 나아만 장군에게 이스라엘의 엘리사 선지자에게 가면 그 병을 고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그 말을 들은 나아만 장군은 아람 왕의 허락을 받아 사마리아로 가서 엘리사 선지자를 만나게 됩니다. 그런데 엘리사 선지자는 나아만 장군을 직접 만나지 않고 사람을 통해 요단강에 가서 일곱 번 몸을 씻으면 나병이 나을 것이라고만 했습니다. 나아만 장군은 굉장히 불쾌했습니다. 자신을 문전박대한 것도 화가 났고, 다른 곳에 더 좋은 강이 없어서 진흙탕인 요단강에서 몸을 씻게 하냐며 화를 냈습니다. 그런데 나아만과 함께하던 한 종이 나아만 장군에게 더한 일을 시켜도 할 수만 있으면 해야 하는데 요단강에서 몸을 씻는 것이 뭐가 어려운 일이냐고 물었습니다. 그 말을 들은 나아만 장군은 요단강에 들어가 일곱 번 몸을 씻었고, 어린아이의 살과 같이 깨끗한 피부가 되었습니다. 세상은 자신의 기준에서 판단합니다. 학력도 부유함도 사람의 가치도 모두가 자기 기준입니다. 그러나 하나님은 그렇지 않습니다. 세상의 가장 미련한 것들을 택하사 지혜 있는 자들을 부끄럽게 하시고, 세상의 약한 것들을 택하사 강한 것들을 부끄럽게 만들기도 하십니다. 나아만 장군이 끝까지 자신의 지혜나 기준을 가지고 요단강에 들어가지 않았다면 나병 또한 낫지 못했을 것입니다. 오직 하나님만이 우리에게 지혜와 의로움과 거룩함과 구원의 기준이 되심을 기억해야 합니다.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
136개(1/7페이지)
성경칼럼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136 전날을 생각하라(히 10:26-39) 이승록 37 2019.06.18 06:53
135 개혁할 때까지 맡겨 둔 것(히 9:1-10) 이승록 44 2019.06.13 06:39
134 영원하고 완전하신 대제사장 예수 그리스도(히 7:20-28) 이승록 71 2019.06.11 06:55
133 예수를 깊이 생각하라(히 3:1-19) 사진 첨부파일 이승록 124 2019.06.04 06:14
132 자원하여 성심으로(대상 29:1-19) 이승록 102 2019.05.30 06:09
131 증기와 숨과 같이 허무한 것들(시 39:1-13) 이승록 96 2019.05.28 06:39
130 영원한 곳에 새겨질 이름(대상 23:1-32) 이승록 90 2019.05.24 10:08
129 다윗이 말한 사역 원리(대상 22:1-19) 이승록 59 2019.05.23 06:46
128 어디서 나온 자신감인가(대상 20:1-8) 이승록 73 2019.05.20 07:02
127 하늘의 뜻이 이 땅에 이루어지기를(대상 17:18-27) 이승록 106 2019.05.17 06:41
126 교회다운 교회로 회복될 때(대상 16:1-6) 이승록 88 2019.05.14 07:06
125 양적으로 질적으로 조금도 부족함 없이(대상 12:23-40절) 이승록 128 2019.05.10 06:59
124 용장 밑에 약졸 없다(대상 11:20-47) 이승록 133 2019.05.09 06:48
123 조바심을 버려야 합니다(대상 10:1-14) 이승록 120 2019.05.07 06:31
122 떠나시기를 간구하더라(마 8:28-34) 이승록 253 2019.01.31 06:08
121 놀랍게 여겨(마 8:5-13) 이승록 303 2019.01.29 06:51
120 회개에 합당한 열매(마 3:1-12) 이승록 395 2019.01.18 10:12
119 이루려 함이러라(마 2:13-23) 이승록 402 2019.01.17 06:22
118 분부대로 행하여(마 1:18~25) 이승록 368 2019.01.15 06:53
117 내 소망이 부끄럽지 않게(시 119:116-128) 이승록 375 2019.01.09 10: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