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 로그인
소셜네트워크 서비스를 통해서 로그인하시면 별도의 로그인 절차없이 회원서비스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Bible Column

놀랍게 여겨(마 8:5-13)

이승록 | 2019.01.29 06:51 | 조회 459

오늘 말씀은 예수님을 놀라게 한 백부장의 믿음에 대해서 기록하고 있습니다

예수님께서 가버나움에 들어가셨을 때 백부장이 예수님께 나왔습니다그리고 예수님께 자기 하인의 중풍 병을 고쳐달라고 간구했습니다하인은 우리가 일반적으로 알고 있는 종(slave_노예)이 아니라 주인과 노예의 사이에 있는 직급으로주인의 집을 보살피고 관리하는 하인(servant)으로서 자유롭게 외출이 가능한 위치에 있는 사람입니다.

   이 하인의 중풍병을 고치기 위해 간구한 백부장의 말을 들은 예수님께서는 즉시로 가서 고쳐 주시겠다고 하셨습니다그런데 백부장은 예수님이 자기 집으로 오는 것을 감당치 못하겠다며 그곳에서 말씀으로만 명령하여 고쳐달라고 했습니다이 말을 들은 예수님께서는 이스라엘 중 아무에게서도 이만한 믿음을 보지 못했다고 하셨습니다.

 

  백부장은 어떤 믿음을 가지고 있었습니까?

  사람들은 예수님이 직접 오셔서 만져 주셔야 병이 나을 것처럼 생각했고, 아니면 예수님의 몸이라도 만져야 병이 낫는다고 믿었습니다그 믿음도 좋은 믿음입니다그러나 오늘 백부장이 우리에게 보여준 믿음은 차원이 다른 믿음이었습니다사람의 조직에도 말에 따라 움직이는 힘이 있다는 사실을 알고 있었던 백부장은 영의 세계에도 질서가 있고조직 체계가 있다는 사실을 알고 있었습니다그래서 보이는 세계의 원리를 통해 보이지 않는 영의 세계를 이해하고예수님의 말에 권세가 있음을 깨달은 믿음을 소유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또 한 사람의 믿음을 볼 수 있습니다예수님께서 백부장의 믿음을 보시고 네 믿음 대로 될지어다라고 말씀하셨는데그 즉시 하인이 나았다고 마태복음을 기록한 마태는 기록하고 있습니다지금 마태는 예수님과 함께 있습니다그런데 제자 마태는 예수님과 백부장이 있는 공간과 백부장의 집에 누워있는 하인을 동시에 보고 있는 것처럼 기록하고 있습니다이게 가능한 이유는 마태가 멀리 떨어져 있는 두 공간을 눈으로 동시에 볼 수는 없었지만믿음으로 바라볼 수 있었기 때문에 두 공간의 사건을 동시에 기록할 수 있었던 것입니다.

 

  우리도 백부장과 마태의 믿음을 소유해야 합니다비록 눈으로 볼 수 없다 할지라도 믿음으로 영의 세계를 바라봐야 하고그 세계를 주관하시는 하나님 말씀의 권세를 믿어야 합니다기도할 때도 믿음으로 이루어진 것을 믿고 기도할 때 하나님께서 응답하십니다또 우리가 기도할 때 지금 눈으로 볼 수 없고 느낄 수 없는 것도 믿음으로 바라볼 수 있어야 합니다이것이 보이지 않는 영의 세계와 질서 속에서 행하시는 하나님을 인정하며 영으로 기도하는 사람의 믿음이기 때문입니다.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
152개(1/8페이지)
성경칼럼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152 내가 네게 입힌 영화로(겔 16:1-14) 이승록 92 2019.08.01 06:14
151 각자의 행실로 건지심을 받아(겔 14:12~23) 이승록 115 2019.07.30 06:33
150 그들에게 성소가 되리라(겔 11;14-25) 이승록 126 2019.07.26 06:30
149 내가 참 의지할 분(겔 11:1-12) 이승록 114 2019.07.25 06:22
148 탄식하며 우는 자의 이마에 표를 그리라(겔 9:1-11) 이승록 134 2019.07.23 06:44
147 심판을 통한 부르심(겔 7:1-13) 이승록 138 2019.07.19 05:37
146 이방인보다 못한 자들(겔 5:1-17) 이승록 148 2019.07.18 08:49
145 게으로게 행하는 자(살후 3:8-15) 이승록 154 2019.07.11 06:35
144 너희가 미혹되지 말라(살후 2:1-12) 이승록 145 2019.07.09 06:31
143 너희가 하는 것 같이 하라(살전 5:1-11) 이승록 168 2019.07.05 06:40
142 바울 사도의 두 가지 열정(살전 2:1-12) 이승록 154 2019.07.02 06:33
141 내 눈을 들어(시편 123편) 이승록 143 2019.06.28 06:22
140 기도하기를 더욱 원하노라(히 13;18-23) 이승록 137 2019.06.26 06:47
139 은혜의 자리 감사의 자리(히 12:18-29) 이승록 135 2019.06.24 06:03
138 모세의 믿음 키워드(히 11:24-28) 이승록 156 2019.06.21 10:20
137 역주행하려는 그리스도인(히 11:13-22) 이승록 227 2019.06.20 06:55
136 전날을 생각하라(히 10:26-39) 이승록 197 2019.06.18 06:53
135 개혁할 때까지 맡겨 둔 것(히 9:1-10) 이승록 181 2019.06.13 06:39
134 영원하고 완전하신 대제사장 예수 그리스도(히 7:20-28) 이승록 192 2019.06.11 06:55
133 예수를 깊이 생각하라(히 3:1-19) 사진 첨부파일 이승록 242 2019.06.04 06:14